1. 소식
  2. 봉사후기

봉사후기

여러분의 생생한 경험을 나누고, 따뜻함을 공감해 보세요.

혼자 가는 첫 해외봉사이자 두번째 봉사 말라위!!!!♡♡

                                 

작년 이맘때 쯤 말라위에 도착했을 때, 나에게 말라위는 그저 긴 비행시간에 지쳐 도착한 말라위였고 전기도 들어오지 않는
열악한 진료환경에 너무 더운 나라였었다.
하지만 처음 가보는 나라였기에 기대가 되었고,한편으론 잘 지낼 수 있을까 걱정도 되었다.

대망의 진료 첫 날,작년 말라위가 첫 해외봉사였기에 나는 여기서 '과연 내가 여기서 무얼 할 수 있을까?' 싶었지만
무사히 잘 마무리가 되었고 기분좋게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이번 말라위 의료봉사도 1년만에 다시 가는 봉사이기에 무척 기대되고 말라위를 다시 마주할 생각에 반가웠다. 
역시 긴 비행시간은 너무 힘들었지만 후회가 되진않았다. 
 
                      
            
                              왜냐하면 우린 자랑스러운 한국인이니까!!!ㅋㅋㅋ

                                                  23시간의 비행 끝에 도착한 말라위 릴롱궤 국제공항!
 
                   

오랜만에 마주한 말라위의 모습은 너무 반가웠고,나에겐 아주 기분좋은 만남이 되었다.
(말라위 오랜만이야!!!일주일동안 잘 부탁해!!!!)

진료 첫 날,진료 장소에 도착했을 때 작년보다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아무래도 또 와서 진료를 해주니 소문이 많이 퍼진 거 같기도...작년에 왔을 때 아무래도 반응이 많이 좋았던 듯!!!ㅋㅋㅋ

                                      

진료 3일 내내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많은 사람들을 진료 볼 수 있었다.3일 진료 통틀어 약 천명 가까이 되는 환자를 보았었는데
막상 진료를 볼 땐 힘들었지만 진료가 끝나고 나니 너무 아쉬웠다.
이 멤버 그대로 한 1~2주 있었을 때 진료를 볼 수 있을때까지 본다면 진짜 며칠을 더 봉사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하곤 한다.

                                
   
                                                           (역시나 진료장소는 작년과 똑같이 야외.......)

봉사자 수가 적었음에도 불구하고 서로를 나무랄 것도 없이 먼저 도와주는 환상의 팀워크!!탄탄한 팀워크!!를 가진 최강 우리팀!
정말 어벤져스 팀이라는 것은 우리팀을 보고 말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1년만에 다시 만난 말라위였기에.그래서 더욱 더 행복했고 즐거웠던 3일의 진료와 일주일의 시간들....

    

완전한 호흡척척을 보여준 우리 팀 덕분에 일주일이 유난히 더 짧게 느껴졌던 거 같다.
혼자서는 처음가는 해외봉사라 걱정을 많이 했었는데 간사님이랑 모든 사람들이 다 나를 너무 잘 챙겨줘서 잘 적응하고 온 거 같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장소에서 좋은 봉사를 하고 온거 같아 너무 행복하다!!!!!
                                          
정말 우리팀 너무 좋아요 짱!!!진짜 와...말로 표현 할 수 없을정도로 너무 좋고,너무 행복했어요♡
                                        

 우리팀 완전 많이 아끼고 사랑해요!!!!!!♡

사랑하고 존경하는 우리팀 이름이나 한번 불러보고 싶네요!!

                                      

                                                     국내봉사에서 봐서 완전 빨리 친해진 잘생긴 진호쌤

                                               

                                         직업이 직업인지라 역시 애들을 너무 좋아하는 착하고 멋있는 영주샘

                                                 

                        혼자서 엄청 바빠서 힘들었을 거 같은데 오히려 더 즐겁게 참여했던 멋있는 신욱쌤!!
                    부모님이랑 직업도 같아서 더 친해지고 싶었는데 그렇지 못한거 같아서 너무 아쉬워요!!ㅎㅎ

                                                

                                                     짖궂은 장난도 잘 받아주고 은근 잘 챙겨줬던 공쌤
                                       
                                                       
     
                                                 항상 미소를 잃지 않고 묵묵히 자기 일을 해내던 예쁜 화경쌤

                                             

                                                            발에 불이 나도록 뛰어다니며 봉사했던 아람이 언니
                                                              
                                             

                                                            항상 사람들을 웃겨주었던 분위기 메이커 상칠쌤
 
                                              
      
                                                    누구보다 더 열정적으로 한명 한명씩 진료를 보았던 상현쌤

                                            

                                           
              
                                                              assist 설 때 유난히 더 빛났고 예뻤던 세린이 언니

                                                     다른 사람이 하기 싫은 일을 조용히 도맡아하던 예쁜 다은이 언니
                                                     
                                                                시원시원한 성격의 나의 룸메 예쁜 현수 언니
                                                  (우리 숙소에 있던 도마뱀 아마 영원히 못 잊을 추억일 듯??ㅋㅋㅋ)
                                                               

나도 한마디

댓글달기

100글자 이내로 입력해주십시오. HTML 태그는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남은 글자수 : 100
  • 우리 막내가 이렇게 예쁘게 생생하게 후기를 써주다니^^ 막내임에도 불구하고 항상 웃는 얼굴로 즐거운 마음으로 봉사하고 보기 좋았어용ㅎㅎ 말라위 봉사를 다시 떠나고 싶게 만드는 마음이 따뜻해지는 후기네용~ 함께 한 우리 팀원들, 서로 도와주며 열심히 일하던 모습, 너무 보기 좋았어요~ 다들 고생 많으셨어요!
  • 와 이렇게 자세하고 정성스런 후기라니 정말 최고에요~~ 게다가 두 번째라고 하시니 정말 대단하시네요^^ 많은 분들에게도 봉사에 대한 뜻이 깊이 전해질 것 같아요 앞으로도 더 멋진 활동 기대할게요~~
  • 열린의사회 이태영 선임간사입니다. 두번째 해외봉사이자 처음으로 혼자 간 해외봉사 오히려 걱정이 많았었는데, 그런 걱정자체가 기우였음을 알았네요..... 너무나 행복해 보였던 일주일. 장난기 많았던 웃음이 또 보고싶네요.... 곧 해단식때 봐용^_^